질환정보 및 소식

SEOUL PACIFIC

[서울퍼시픽안과 배소현 원장 의학칼럼] 백내장수술 후 관리, 어떻게?

서울퍼시픽안과 0 851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한 수술이 바로 백내장 수술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국민 3명 중 1명은 백내장 수술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퍼시픽안과_32차_일러스트카드(백내장단계)02.jpg


백내장은 눈 속 수정체가 혼탁해지는 질환이다. 눈으로 들어오는 빛을 제대로 통과시키지 못해 망막에 정확히 상을 맺지 못하고 안개가 낀 것처럼 뿌옇게 보이게 된다. 대표적인 노화 질환으로, 연령에 따라 서서히 진행되어 50대 이후에 가장 많이 발병한다. 요즘은 스마트 기기 등에 노출이 많아진 탓에 30-40대 젊은 층에서도 백내장이 심심치 않게 발견된다. 시력 변화가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여기에 적응되거나 무감각해지면 백내장이 진행되더라도 증상을 거의 못 느끼는 경우가 있다. 백내장을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수정체가 딱딱해져 성숙 백내장으로 발전될 수 있고 녹내장, 포도막염 같은 합병증 위험이 커서 주의해야 한다. 백내장이 진전되면 일반적인 수술 방법으로는 하기 어려워지고 치료 기간도 길어져 시력회복이 그만큼 더디게 진행된다.

 

서울퍼시픽안과_14차_웹배너(백내장수술)2.jpg


백내장으로 인한 시력저하로 생활에 지장이 있거나 겹쳐 보임, 눈부심 등이 동반되면 대체적으로 수술을 권한다. 백내장 수술은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한 후 시력에 맞는 인공수정체로 교체하는 방법으로 진행된다. 요즘 레이저기기가 발달해 비교적 짧고 간단하게 이루어진다. 


백내장 수술보다도 더 중요한 것은 백내장 수술 후 관리이다. 백내장 수술 과정에 각막 손상 우려가 있고 사후관리가 제대로 안되면 다양한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특히 가려움증이나 염증 또는 건조함 등의 불편함을 호소하는 경우가 잦다. 꽃가루, 미세먼지가 많이 날리는 봄철이나 습한 여름철에는 이러한 부작용 발생 빈도가 더욱 높다. 

 

#03. 지금 백내장이 있는 것 같은데, 아직 불편함이 없어서 나중에 치료받아도 될까요.jpg


백내장 수술 후에는 눈이 더욱 예민해지기 때문에 염증 관리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 염증이 지속되면 추가적인 각막 손상이나 각막 상태 변화를 유발하고 안구건조증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수술 중에 각막이 손상되거나 절개가 심하게 들어갔을 경우 사후 염증이 발생 가능성이 높다. 


백내장 수술 후 약 한 달 정도는 수술 부위에 세균감염 위험성이 높아 눈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눈을 누르거나 비비는 습관을 자제하고, 눈꺼풀 기름샘을 청결하게 유지해야 한다. 눈에 강한 충격은 피해야 한다. 수술 직후 절개 부위가 완전히 아물기까지 약 1주일 정도는 세수나 머리 감을 때 오염된 물이 눈에 들어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수술 후 눈이 뻑뻑함을 느끼거나 염증이 보인다면 즉시 병원에 내원해야 한다. 백내장 수술 후 의료진 처방에 따라 정기적인 검사는 꼭 체크해야 한다.


칼럼기고_ 서울퍼시픽안과 배소현 원장.


서울퍼시픽안과의원
서울시 중랑구 면목로 492 주연빌딩 2층, 4층
대표자 : 배소현, 조준희 사업자등록번호 : 598-96-01154
대표전화 : 02-2038-0884 팩스 : 02-2038-0886 이메일 : pacificeye@pacificeye.co.kr
서울시 중랑구 면목로 492 주연빌딩 2층, 4층
사업자등록번호 : 598-96-01154
대표자 : 배소현, 조준희
이메일 : pacificeye@pacificeye.co.kr
대표전화 : 02-2038-0884
팩스 : 02-2038-08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