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환정보 및 소식

SEOUL PACIFIC

[서울퍼시픽안과 조준희 원장 의학칼럼] 다양한 망막검사 종류 중 적절한 검사 선택이 중요

서울퍼시픽안과 0 878

나이가 들면 노안이 찾아와 가까운 거리의 사물도 흐릿하게 보이거나 뿌옇고 겹쳐 보이는 등 시력저하를 겪게 된다. 자연스러운 노화 현상이다. 노안 교정을 위해 돋보기나다초점 안경을 착용하기도 하지만, 그래도 시력문제가 개선되지 않고 오히려 사물이 휘어져 보이는 등 이상증세가 나타난다면 망막질환 문제일 수도 있다. 이 경우 빠르게 안과를 찾아 망막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서울퍼시픽안과_35차_일러스트카드뉴스(망막검사)02.jpg

 

 

망막은 안구의 가장 안쪽에 있는 얇고 투명한 막으로, 카메라의 필름과 같은 역할을 한다. 망막질환을 제때 치료하지 않거나 오래 방치하면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고, 한번 손상되면 재생이 어렵다. 따라서 조기 발견과 빠른 치료가 중요하다. 

 

눈종합검사.png

 

눈에 이상을 느껴 안과를 방문하면 가장 먼저 기본검사를 진행한다. 기본검사 이후 망막질환이 의심되면 망막에 대한 정밀검사를 실시한다.  눈의 질환 여부에 대한 종합적인 검사로는 교정시력측정과 세극등현미경검사, 각막곡률검사, 굴절검사, 각막지형도검사, 안압검사, 정밀안저검사, 안저촬영, 정밀시야검사 등을 시행할 수 있는데, 이를 통해 망막과 관련된 비문증이나 황반변성, 망막박리, 포도막염 등의 질환 발견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3대 실명질환으로 꼽히는 황반변성, 녹내장, 당뇨망막병증을 조기 진단할 수 있다.


망막검사의 종류는 다양한데, 가장 중요한 검사 중 하나가 바로 OCT검사이다. 빛간섭단층촬영검사로, 쉽게 말해 망막CT 검사를 말한다. 망막 단면을 파노라마처럼 살펴 망막에 문제가 있는지 확인한다. 미세한 혈관손상까지 파악할 수 있어황반부위의변성이나 부종발생 여부 등 망막이상 및녹내장 등의 시신경 이상을 확인하는데 용이하다.


또 다른 망막검사 종류에는 무산동안저촬영이 있다. 망막 본래의 색을 구현해내는 장비로, 동공확대를위해산동제를 점안하지 않고도 시신경이나 황반부, 망막혈관상태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주로 망막의 질환 유무를 확인하는데 사용된다.


이 외에도 망막검사의 종류는 다양하다. 망막검사에서 중요한 점은 증상에 맞게 적절한 검사를 선택해야 한다는 점이다.개개인의 증상을 고려하지 않고 아무 장비나 무턱대로사용하게 되면 정확한 진단이 불가능하다. 검사를 하더라도 질환을 잘 찾아내지 못한다. 


황반변성의 경우 대표적인 실명질환으로, 조기 치료를 위해서는 비정상적으로 생긴 혈관 안에서새어 나온 출혈을 빠르게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혈관 자체가 너무 얇고 가늘기 때문에 적절한 검사장비가 필수이며, 여기에 의료진의 정확한 판단이 더해져야 시력저하를 막을 수가 있다. 

 

서울퍼시픽안과_35차_일러스트카드뉴스(망막검사)05.jpg

 

서울퍼시픽안과_35차_일러스트카드뉴스(망막검사)06.jpg

 

 따라서 망막질환이 의심될 때는 다양한 망막검사 장비를 구비하고, 교수 출신의 망막 전문의가 있는 병원을 찾아야 한다. 정밀 진단부터 치료까지 꼼꼼한 관리시스템이 갖춰져 있는지 따져봐야 한다. 개인마다 눈 상태가 다르고 다양한 증상에 따라 치료 난이도 또한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한 망막검사를 통한 정밀진단부터 치료까지 꼼꼼한 관리시스템이 갖춰져 있는지 따져봐야 하겠다.

 

 

칼럼기고_ 서울퍼시픽안과 조준희 원장

서울퍼시픽안과의원
서울시 중랑구 면목로 492 주연빌딩 2층, 4층
대표자 : 배소현, 조준희 사업자등록번호 : 598-96-01154
대표전화 : 02-2038-0884 팩스 : 02-2038-0886 이메일 : pacificeye@pacificeye.co.kr
서울시 중랑구 면목로 492 주연빌딩 2층, 4층
사업자등록번호 : 598-96-01154
대표자 : 배소현, 조준희
이메일 : pacificeye@pacificeye.co.kr
대표전화 : 02-2038-0884
팩스 : 02-2038-0886